home
                 artwork                exhibition                        text                                                                                                 information                   CV                     contact
1.

< 내 작업은 2018년도 밀물과 썰물이 서로를 잡아 당기고 밀어주던 곳에서부터 시작이 되었다.
피부를 스쳐지나가는 바람과 움직이는 구름들,
빠져나가고 다시 들어오는 물결들,
작고 커다란 바람에 쉴 새 없이 움직이는 나무들의 흩날림을 보며 유한함을,
그 속에서 무한함을 만났다.
내 삶 속에서 원하든 원하지 않든 만나게 되었던
작고 큰 존재들과 만남, 공존, 이별, 상실 속에서
나는 지속적으로 삶에 대한 물음을 하고 있었다.>

...
< My work is starting from the place where the high tide and low tide pulled and pushed each other in 2018.
 I met the finite from the wind passing through the skin. the moving clouds, the waves escapitng and entering agian and again and again...,
and the scattering of trees constantly waving left to right, up and down in the small large wind... , and I met the infinity in the finite.
I have been asking the qustion about life   in the midst of meeting, coexistence, separation, and loss with small an large beings that I met whether I wanted to or not wanted to. >


These experiences may have reason even I do not know.



4.

그렇다면 내 삶에 걸쳐서 지속해왔던 이 그림은 나에게 무엇이었을까.
< 회화는 다른 언어였다. >

...
What  it means of artworks during my whole life. 
< it was another language I can use > 



7.
우리가 함께 살고 있다는 감각, 살았다는 감각
...
The sense we live, lived together 



10.

삶의 연약함이 지금의 나를 강하게 붙잡고 있다.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에서> 이야기했다.
삶이 너무 가벼워서 너무나도 가벼워서 무거운 것이라고.

삶의 무게가 무겁다는 이야기는.
그만큼 삶이 연약하기 때문에 오는 고통이다.



---
The frailty of life holds me strong now.

In the < The unbearable lightness of existence> , Milan Kundera said
Life is so light... that it is reason why you feel weight of life is heavy due to lightness of life. 

The saying of the weight of life,
It's a pain that comes from the fact that life is that fragile, frail itself.


It is reason why life is meaningful again.







©Yeonju Son. 2024 All rights reserved.